login join  
"일 자꾸 미루는 사람, 뇌가 다르다"
 너냐  hit :  23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9/07/0200000000AKR20180907039800009.HTML

"일 자꾸 미루는 사람, 뇌가 다르다"
송고시간 | 2018/09/07 11:01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일을 자꾸 뒤로 미루는 지연 행동(procrastination)은 성격 탓이 아니라 뇌에 근본원인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독일 보훔 루르 대학(Ruhr University Bochum)의 카롤리네 슐루터 생물심리학 교수 연구팀은 일을 뒤로 미루는 버릇이 있는 사람은 감정과 동기를 관장하는 뇌 부위인 편도체(amygdala)가 보통 사람들보다 크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6일 보도했다.

신경 또는 정신 장애가 없는 남녀 264명(18~35세)을 대상으로 해야 할 일을 마무리 짓는 성격인지 뒤로 미루는 버릇이 있는지를 판단할 수 있는 검사를 진행하고 MRI로 뇌 부위 여러 곳의 크기를 측정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슐루터 교수는 말했다.

일을 뒤로 미루는 경향이 있는 사람이 일을 제때 처리하는 사람에 비해 유독 편도체가 크다는 것은 편도체가 상황을 판단하고 어떤 특정 행동이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가능성이 있음을 경고하는 1차적 기능을 수행하는 뇌 부위인 만큼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그는 지적했다.

편도체가 크면 어떤 행동이 가져올지 모르는 부정적인 결과에 더 큰 불안을 느끼게 되고 이 때문에 행동을 주저하고 뒤로 미루게 되는 것일 수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과학자들은 이를 '행동통제 불량'(poor action control)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일을 미루는 사람은 또 편도체와 전방 대상피질(ACC: anterior cingulate cortex) 사이의 연결이 약하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ACC는 감정, 공감, 충동 통제, 판단을 조절하는 뇌 부위다.

편도체와 ACC 사이의 상호작용이 손상되면 행동통제가 제대로 이루어질 수 없다고 슐루터 교수는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리학회 학술지 '심리과학'(Psychological Science) 최신호에 발표됐다.


prev   'They just wanted to silence her': the dark side of gay stan culture 너냐
next   [진중권의 현대미술 이야기] 너냐

lis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