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join  
아는것과 경험한 것의 차이 - 굿 윌 헌팅
 너냐  hit :  95  
So, if I asked you about art, you\'d probably give me the skinny on every art book ever written. Michelangelo. You know a lot about him. Life\'s work, political aspirations, him and the pope, sexual orientation, the whole works, right? But I bet you can\'t tell me what it smells like in the Sistine Chapel. You\'ve never actually stood there and looked up at that beautiful ceiling. Seen that....

만약 내가 미술에 대해 묻는다면 넌 전에 읽었던 온갖 정보를 갖다대겠지. 미켈란젤로. 넌 그에 대해서도 많이 알거야. 그의 걸작, 정치적 야심, 교황과의 관계, 성적 본능, 그런 모든 것들을, 그렇지? 하지만 시스테인 성당에서 어떤 내음을 맡을 수 있는지는 말못해. 그곳에 서서 성당의 아름다운 천장화를 올려다본 적이 없으니까. 난 봤어.



If I ask you about women, you\'d probably give me a syllabus of your personal favorites. You may have even been laid a few times. But you can\'t tell me what it feels like to wake up next to a woman and feel truly happy. You\'re a tough kid.

만약 내가 여자에 대해 물으면, 아마도 네 타입의 여자들에 대해 늘어놓을거야. 벌써 여러번 자본 적이 있을 수도 있겠지. 그러나 다음날 여자곁에서 일어나 느끼는 진정한 행복은 모를걸. 넌 불행한 꼬맹이야.



I ask you about war, you\'d probably uh...throw Shakespeare at me, right? \"Once more into the breach, dear friends.\" But you\'ve never been near one. You\'ve never held your best friend\'s head in your lap, and watched him gasp his last breath looking to you for help.

또 전쟁에 대해 물으면 음.. 세익스피어의 명언을 인용하겠지. \"다시한번 돌진하세, 전우들이여.\"라면서. 하지만 넌 절대로 알 수 없어. 전우가 도와달라는 눈빛을 보내며 마지막 숨을 거둘때 그걸 지켜보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I ask you about love, y\'probably quote me a sonnet. But you\'ve never looked at a woman and been totally vulnerable...known someone that could level you with her eyes. Feeling like God put an angel on Earth just for you..who could rescue you from the depths of Hell. And you wouldn\'t know what it\'s like to be her angel, n to have that love for her be there forever. Through anything. Through cancer.

사랑에 대해 물으면 시 한수를 읊겠지만, 한 여인에게 완전한 포로가 되어 본 적은 없을걸. 눈빛에 완전히 매료되어 신께서 너만을 위해서 보내주신 천사로 착각하게 되지. 절망의 늪에서 널 구하려고 보내신 천사. 그리고 너 또한 한여인의 천사가 되어 영원히 사랑을 지키는 것이 무엇인지를 넌 몰라. (그 사랑은) 어떤 것이라도, 암이라고 해도. (지켜내지.)




And you wouldn\'t know about sleepin\' sittin\' up in a hospital room for two months, holding her hand because the doctors could see in your eyes that the terms visiting hours don\'t apply to you. You don\'t know about real loss, because that only occurs when you love something more than you love yourself. I doubt you\'ve ever dared to love anybody that much.

죽어가는 아내의 손을 꼭 잡고 두달동안 병상을 지킬땐 의사들의 왕진시간은 더이상 의미가 없었어. 진정한 상실감이란 걸 넌 몰라. 자신보다 타인을 더 사랑할때만 느낄수 있는거니까. 네가 누군가를 그렇게 사랑할 수나 있을지 미심쩍군.




I look at you: I don\'t see an intelligent, confident man. I see a cocky, scared shitless kid. But you\'re a genius, Will. No one denies that. no one could possibly understand the depths of you. But you presume to know everything about me because you saw a painting of mine and ripped my fuckin\' life apart.

내가 보기에 넌 지적이고 자심감있기 보다 오만한 겁쟁이 꼬맹이로 보여. 하지만 넌 천재야, 윌. 그건 누구도 부인못하지. 아무도 너의 한계를 측정할 수 없어. 그런데 넌 그림하나 보고는 나에 대해 모든 것을 안다는 듯 내 아픈 인생을 난도질했어.




You\'re an orphan, right? Do you think I\'d know the first thing about how hard your life has been, how you feel, who you are because I read Oliver Twist? Does that encapsulate you? Personally, I don\'t give a shit about that, because you know what? I can\'t learn anything from you I can\'t read in some fuckin\' book. Unless you wanna talk about you, who you are. And I\'m fascinated. I\'m in.

너 고아지? 네가 얼마나 힘들게 살아왔는지, 어떻게 느끼는지, 어떤 애인지 올리버 트위스트를 읽으면 다 알 수 있다고 생각하니? 그게 널 다 설명할 수 있어? 솔직히, 제길, 난 그에 대해선 알 수 없어. 그런 책을 읽어봤자 너에 대해선 어떤 것도 알 수 없어. 네가 너자신에 대해, 네가 누구인지 얘기해주지 않는다면 말이지. (얘기한다면) 나도 너에게 관심을 갖고 대해주마. 난 여기에 있어.





로빈 윌리암스


prev   중립에 관한 명언들 너냐
next   미용실!제품 너냐

lis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