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join  
수도권에 산다는 것이 죄가 되는 시대
 너냐  hit :  54  
까칠꺼칠                
수도권에 산다는 것이 죄가 되는 시대        
원전에서 수도권으로 전기를 보내는 송전탑 건설을 막으려고 74세 어르신이 분신 자결했다. '탈핵 희망버스'가 밀양 송전탑을 향해 출발한다. 3월4일 녹색당도 창당됐다.
기사입력시간 [235호] 2012.03.23  09:10:36  조회수 10241         하승우 (풀뿌리자치연구소 이음 운영위원)  

                  
지난해 말 난생처음으로 정당 발기인이 되었다. 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가 머리를 쿵 때렸다. 불가능한 미래를 ‘실감’하면서 마냥 손 놓고 있을 수는 없었다. 그동안 정당과 선을 긋고 살아왔지만 핵발전소와 핵폐기장을 아이에게 넘겨줄 수 없다는 절박함이 그 선을 넘어 녹색당에 주목하게 했다.

하지만 생각의 변화가 생활의 변화를 이끌지는 못했다. 5년 만에 바꾼 휴대전화가 전기를 잡아먹는 괴물이라는 걸 알면서도 그 편리함을 포기하지 못했다. 손만 뻗으면 충전할 노트북 컴퓨터와 콘센트를 찾을 수 있는 수도권에 사는지라 휴대전화를 만지작거리는 시간은 줄어들지 않았다. 녹색 이념은 ‘불편한 녹색 삶’으로 잘 스며들지 못했다.

단지 삶의 문제만은 아니다. 전기가 만들어지는 곳이나 그 전기를 수도권으로 끌어오려고 전국에 세워지는 송전탑에 대해 언론은 거의 보도하지 않기 때문이다. 언론매체는 수도권에서 멀리 떨어진, 해안가에 밀집된 핵발전소에서 끊임없이 터지는 사고를, 농사도 지을 수 없고 사람도 살 수 없는 끔찍한 송전탑이 마을을 통과한다는 사실을 보도하지 않는다.



그래서 바로 옆 동네에 사는 사람도 그런 사실을 잘 모른다. 나 역시 태어나서 자란 부산에 핵발전소가 있고 그곳에서 만들어진 전기가 본적지인 밀양을 지나 지금 살고 있는 수도권으로 오는데, 그 과정을 단 한 번도 연결 지어 생각해본 적이 없었다. 명절 때마다 밀양을 들락거리면서도 그곳에만 철탑을 69개나 세우려 한다는 사실, 그 싸움이 지난 7년 동안 계속되었다는 사실도 뒤늦게 알았다. 공정무역 커피를 마시고 초콜릿을 먹으며 나의 착함을 노출시키면서도 정작 일상의 연관고리에는 무심했다.

그렇게 아무도 모르는 사이에 지난 1월16일 밀양에서 이치우 어르신이 돌아가셨다. 신고리핵발전소에서 수도권으로 전기를 끌어오기 위해 새로이 만들어지는 765송전탑이 어르신을 죽음으로 내몰았다. 송전탑 건설을 위한 벌목을 막으려고 산을 기어오르는 할머니들에게 용역 직원들이 ‘워리워리’ 하며 조롱하는 장면을 보던 74세 어르신은 “오늘 내가 죽어야 문제가 해결되겠다”라며 분신 자결하셨다. 마을회관에서 휘발유를 몸에 끼얹고 마을 입구 다리로 걸어 나오던 어르신의 마음은 어떠했을까. 그 소식을 전해 듣는 우리는 그 절박한 마음을 얼마나 공감할 수 있을까.


수도권에 산다는 것이 죄가 되는 시대

탈핵 없이는 미래 세대의 삶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알면서도 지금 당장의 편안함을 포기하기는 어렵다. 정부와 한전, 용역들을 욕한들 우리 삶이 바뀌지 않는다면 핵발전소와 송전탑은 계속 세워질 것이다. 그러니 조금이라도 우리 삶이 불편해져야 모두가 행복해질 수 있다.

이제 한진중공업의 85호 크레인이 아니라 밀양의 765송전탑을 향해 ‘탈핵 희망버스’가 3월17일에 출발한다. 희망버스가 일종의 연대의식을 드러낸 사건이라면, 탈핵 희망버스는 연대와 더불어 속죄를 뜻한다. 먹을거리나 에너지를 거의 생산하지 않는 수도권에 산다는 것 자체가 이미 죄를 짓는 시대가 왔다. 화려한 서울의 전깃불 빛에 양심의 눈이 멀지 않았다면 송전탑이라는 가시를 뽑아내야 한다.

탈핵 희망버스만이 아니다. 5개 시도에서 1000명 이상 당원을 모아야 한다는 그 어려운 정당법을 충족시키며 녹색당이 3월4일 창당했다. 조직을 동원하지 않은 창당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비웃듯, 탈핵을 염원하는 시민들의 마음이 녹색당을 출범시켰다. 송전탑 없앤다고, 몇몇 사람 바뀐다고 세상이 바뀔까 냉소하기 전에 우리가 사는 세상이 이미 무너져내리고 있다는 사실에 눈을 떠야 한다. 지금 움직이지 않으면 희망은 없다.


prev   인권뚝배기① 학교는 왜 그렇게 학생의 머리카락과 복장에 집착할까? 너냐
next   "돼지고기가 돼지로 보여서, 나는…" 너냐

lis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